이틀째 페이스북과 소셜 미디어를 휩쓴 글 하나가 있습니다. Excitingf(x) 발행인이자 미디어스피어 이사인 강정수 박사의 'Meta: 메타버스 진화 방향과 기업 페이스북/기업 메타의 미래'라는 글입니다. '메타버스 관련 논쟁의 끝판왕'이라는 별칭이 붙을 정도로 화제가 됐습니다.

"닐 스티븐슨(Neil Stephenson)의 소설 스노우 크래시(Snow Crash)"로 시작되는 이 글은 길이가 무려 1만자입니다. 200자 원고지로 따지면 50매, A4 용지의 길이로 환산하면 6~7장 정도됩니다. 논문 한편에는 미치지 못하지만 웬만한 기획 기사 한 편보다도 깁니다. 기술된 정보는 촘촘한 밀도를 지니면서 빡빡하게 연결돼 있습니다. 하지만 막상 읽기 시작하면 빠르게 몰입이 됩니다.

이 한 편의 글은 이틀 동안 다음과 같은 성과를 만들어 냈습니다.

  1. 순 방문자 : 1만6000명
  2. 90% 이상을 읽은 순 사용자 : 5738명
  3. 유료 사용자 증가 : 25%

사실 포털 뉴스의 트래픽 세례와 비교할 정도는 아닙니다. 여기서 주목하고자 하는 것은 유료 사용자 증가율입니다. 단 이틀 만에 25% 이상의 유료 사용자 증가를 일으켜냈습니다. 쉽게 이뤄내기 어려운 성과라고 할 수 있습니다. 기초 유료 구독자수가 적지도 않았는데도 말이죠.

이 글은 특징을 정리하면 이렇게 말씀드릴 수 있을 것 같습니다.

  1. 이슈에 올라탄 히트 콘텐츠
  2. 깊은 인사이트
  3. 실무적 유익
  4. 전문가의 견해(Punditry)

왜 4가지 특징을 추출했는지는 직접 읽어보시면 확인하실 수 있을 겁니다. 이 가운데 4번에 대해서 조금 더 부연해보겠습니다.

나단 바스케즈의 성공하는 크리에이터 콘텐츠 장르

서브스택의 첫번째 직원(창업자 아님)이자 에브리의 창업자인 나단 바스케즈는 성공하는 크리에이터의 콘텐츠를 크게 3가지로 분류했습니다. 목표 달성, 전문가 견해, 예술과 엔터테민먼트. 목표 달성은 수용자로 하여금 중요한 목표에 더 가까이 가는데 도움을 주는 콘텐츠를 말합니다. 그런 지점에서 3번의 내용과 거의 일치합니다. 미디어스피어는 실무적 유익이 명확할 때 사람들은 지갑을 연다라고 강조하곤 해왔습니다. 전문가의 견해는 다양한 이슈들에 대해 충분한 정보는 갖고 있지만 새로운 관점이나 시각을 보유하지 못한 이들에게, 소위 전문가들이 어떻게 생각하는지를 잘 보여주는 콘텐츠를 말합니다. 이럴 때 인사이트를 얻는다고도 하죠. 그리고 예술&엔터테인먼트 콘텐츠입니다.

이 콘텐츠는 구독 전환을 불러오는 여러 요소를 동시에 지니고 있습니다. 하지만 쓰기는 어렵죠. 요건을 숙지하고 있다고 그 요건을 충족시키는 콘텐츠를 시의적절한 시점에 뽑아내긴 쉽지 않습니다. 그런 측면에서 이 글의 확산과 전환은 여러 시사점을 보여주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사실 많이 확산된다고 많은 유료 구독자를 불러오지는 않습니다. 일종의 충분조건이죠. 새 사용자를 모아오는 역할에 충실하죠. 하지만 위 조건들이 어느 정도 충족이 된 글은 많은 유료 구독자를 만들어냅니다. 그저 생산하고 제작하기가 어려울 뿐입니다. 게다가 바이럴이 가능할 만큼 열독과 몰입의 허들이 높지 않아야 합니다. 크리에이터의 전문성과 경험, 시각 그리고 이야기 방식이 왜 중요한지를 확인할 수 있게 해줍니다.

유료 구독자를 많이 불러오기 위해서는 어떤 글을 써야하는가에 대해 궁금해 하는 분들이 많이 있습니다. 오늘 사례로 든 이 글은 유료 구독에 성공하는 크리에이터 콘텐츠의 여러 조건을 동시에 갖추고 있다는 점을 말씀드리고 싶습니다.